본문 바로가기

캐나다

모레인 호수(moraine lake) 4년만에 다시 찾은 캐나다 록키에서 내가 제일 좋아 하는 호수인 모레인 호수. 놀랍도록 파란 하늘과 같은 계통이지만 너무 다른 빛깔의 파스텔 파랑의 모레인 호수. 그 모든게 그대로.. 그 동안 달라진건 나 뿐이었나보다. 여유를 위한 여행을 가고 싶다고 이야기를 하고, 텅 비어 있던, 아니 여유로 가득 차 있던 여행 계획에 조금씩 여유를 지워 나가면서 계획을 붙여 나가다 보니 여행을 다녀 오고나서 돌이켜보면 여유가 있었던가 싶다. 결국 뒤돌아보면, 그 많은 여행의 경험속에서 남은 것은 사진과 여유가 주었던 마음의 깊은 잔잔함이었는데... 다음에는 일출과 일몰을 한 호수에서 볼 수 있기를... 더보기
캐나다 록키 산맥의 기억... 캐나다를 다녀 온지도 벌써 2년이 넘었다. 캐나다에 도착한 첫날. 다운타운의 랍슨 스트리트를 걸으면서 느끼던 여행과는 다른 이질감. 누구의 도움도 받지 않고 혼자 무작정 떠났던 여행지에서 느끼는 외로움. 하지만, 체질적으로 갈망하는 낯설음. 새로운 것에 대한 기대. 그래도 그 어떤 것 보다도 제일 기억에 남는건 아름다운 자연이었다. 스위스를 여행다니면서 느꼈던 자연은 아름답지만 인공적이라는 느낌이 많이 드는 아름다움이었지만 밴쿠버에서 차로 출발해서 록키 산맥 여행을 하고 돌아오는 길에 만난 캐나다의 자연은 자연 그대로였다. 한번 더 그곳이 그립고, 그립다. 그 아름다움이, 그 한적함이, 그 평온함이... 더보기
광역 밴쿠버 발카라 (벨카라 Belcarra Park) 해양 공원 광역 밴쿠버 발카라 (벨카라 Belcarra Park) 해상 공원 밴쿠버 다운타운에서 못해도 약 40분 이상 떨어진 곳에 자리 한 공원이다. 다운타운에서 동쪽, 모트 무디(Port Moody) 쪽에서 접근 할 수 있고 한인이 많이 사는 코퀴틀람(Coquitlam)에서 멀지 않은 곳에 자리 하고 있다. 다운타운에서 가려면 헤이스팅스(Hastings) 거리를 따라서 쭈우우욱 운전해서 가면 포트 무디가 나오고 포트 무디를 끼고 가볍게 돌다 보면 표지판이 나오기 시작한다. 해양 공원답게 바다를 접하고 있고 한가로이 카누를 타는 사람 부터, 게 낚시 하는 사람, 가족 나들이 온 사람들, 단체 나들이 온 사람들로 붐비는 곳이다. 푸른 언덕에, 이쁜 꽃들이 만발하고 있고 단체를 위한 바베큐 시설이 있어서 많은 단체가.. 더보기
여행 사진 어떤 회사의 이벤트를 위해서 만든 사진 편집 파일. 이벤트 당첨 여부를 떠나서 몇년이나 지난 CD를 꺼내서 사진을 하나 하나 보면서 그때의 기분을 다시 기억 할 수 있었다는게 참 좋았다. 좋은 사람과 좋은 경험과 기억과 느낌이 묻은 사진을 가질 수 있어서 참 기쁘다. 더보기
캐나다 록키의 다섯 호수(Five Lakes In Canadian Rockies) 캐나다 록키 산맥에 자리한 재스퍼(Jasper) 국립 공원. 알버타주에 자리 하고 있는 캐내디안 록키 산맥 관광지인 밴프와 함께 양대 산맥을 이루고 있는 곳이다. 재스퍼를 통과하는 93번 도로 변에 자리한 다섯 호수(Five Lakes)는 트렉킹 코스가 있는 곳이다. 왕복에 3시간 정도 걸리고 93번 도로 옆에 있는 간이 주차장 (공터)에 주차를 하고 길을 따라서 쭈우우욱~ 전진하면 호수를 돌아서 나오게 되는 코스. 중간에 얕은 언덕 (산길)이 몇개 있는 곳이지만 비교적 쉽게 돌아볼 수 있는 코스. 또한 호수의 모습도 정말 아름답다. 산악 자전거를 이용한 트랙킹을 하는 사람도 종종 눈에 띄며 커다란 개들과 함께 한 사람들도 쉽게 찾아 볼 수 있다. 방문 했을때 전혀 사전 정보가 없었기 때문에 어떤 모습일.. 더보기
벤쿠버섬(Vancouver Island)의 슈메이너스(Chemainus) Vancouver Island의 남동부, 빅토리아(Victoria)와 나나이모(Nanaimo) 사이에 자리하고 있는 작은 마을. 빅토리아와 나나이모 사이의 고속도로를 달리다보면 슈메이너스 이쪽이라는 간판이 보일 정도로 비교적 알려진 곳이다. 이곳은 캐나다의 주 산업인 나무 잘라 팔아먹기-_-의 영향으로 제재소가 발전했던 곳인데 벌목 산업이 휘청이면서 이 마을의 수입원이었던 제재소가 크게 위축 되고 말았다. 그러자 마을이 쇠퇴 하기 시작하고 결국 정부와 지역 유지의 도움으로 마을 이곳 저곳에 벽화를 그려서 변화를 꾀한 도시다. 하지만 관광객만으로 마을 규모 유지가 가능할까? 슈메이너스 입구 고속도로 건너편에는 나름 큰 몰이 자리하고 있다. 각종 식당과 샵이 자리 하고 있는데 아마도 이곳이 슈메이너스의 주민.. 더보기
캐나다 화이트록(WhiteRock) 화이트록 벤쿠버 남쪽 써리를 지나자 마자 있고 밴쿠버 지역 지도를 펴도 아래쪽에 나올 정도로 나름 가까운 곳이다. 이름이 화이트록이듯이 흰 돌-_-이 있다; 그렇다고 해서 신기하게 이게 왜 여기에!? 기적!? 도 아니고 .. 페인트칠 한 돌이다 -_- 뭐 그래도 벤쿠버에서 보는 바다랑은 조금 다른 느낌이 나는 바다다. 남쪽으로 한 30km 정도 떨어진 곳이긴 하지만.. 아무튼. 조수 간만의 차가 커서 한국의 갯벌 처럼 갯벌이 있고 해변에 인접해 있는 길에는 여러 카페와 식당 몇몇 기념품 상점이 자리 하고 있다. 미국 국경에서 단지 5km 떨어져 있기 때문에 많은 미국인이 오는 곳이라고도 한다. 바다 바로 옆에 철길이 있는데 벤쿠버에서 미국(씨애틀)로 가는 기차라고 한다. 기차가 다닌다고는 하는데.. 3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