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코론섬 한 가운데 있는 호수. 윗 사진의 전경은 바라쿠다 호수가 아니다. :)

바라쿠다 호수는 마치 거대한 암석으로 이루어진 듯한 거대한 코론 섬 안에 있는 호수이다. 선착장에 배를 대고 내려서 약 120개의 계단을 올라가면 위의 사진을 찍은 나름 포토 포인트가 자리하고 있다. 그곳에서 또 다리 몇십개의 계단을 호수 쪽으로 내려가면 기암 괴석과 나무 사이에 숨겨진 고요한 호수가 나타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호수까지 나무를 이용해서 길을 만들어 두었는데, 나무 판자로 만들어진 길을 따라서 호수로 점점 다가갈 수록 호수에서 평화롭게 놀고 있는 작은 물고기들을 만날 수 있다. 이곳의 물은 민물이라서 스노쿨링을 할 때 최대의 적인 염분을 만날 수가 없다. 짜지 않은 물에서의 스노쿨링.. 상당히 새로운 경험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바닷 물이 아닌데도 불구하고 코론 섬 주변의 바다 처럼 그 특유의 색을 보이고 있다. 호수 가장자리는 매우 깊어 보인다. 주변에는 바닥이 보이지만, 중앙으로 갈 수록 바닥이 점점 흐려져서 보이지 않게 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름 아무것도 보이지 않는 깊은 물 속을 보면 두려움이 생길만도 하고, 비록 바닥이 보이는 곳이라고는 하지만 그 깊이를 가늠 할 수가 없기 때문에 공포감이 생기기 마련인데 우리의 가이드는 전혀 그런것에 전혀 아랑곳 하지 않고 마음껏 잠수를 즐기셨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코론섬에 오는 모든 사람이 오는 곳 답게 많은 사람들이 고요한 이 곳에서 스노쿨링을 즐긴다. 호수의 길이는 상당히 길어서 약 30분 정도를 오리발과 함께 헤엄져서 갔음에도 끝에 도착하지 못했다. 반 정도 갔다. 돌아올 때를 걱정해서 호수의 코너 부분에서 돌아와야 했다. 오다가 지치면 난감하니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리 가이드. 팔라완 여행에서 찍은 인물 사진 중에서 제일 잘 나온 사진 같은 기분이 든다 -_-

사용자 삽입 이미지


스노쿨링을 마치고 나무 판자 길 위에 편히 앉아서 쉬면서 발 아래에서 평화롭게 헤엄치는 물고기를 찍은 사진. 태양의 위치 문제로 잘 나오지는 않았지만 막상 두 눈으로 보면 정말 많다.




posted by Yuno.org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아무것도 가져가지 않되 사진은 가져가라, 아무것도 남겨두지 말되 발자국은 남겨두라, 어떤 것도 가지지 말되, 기억은 가지라, 아무것도 죽이지 말고 시간만 죽이라 ( Take nothing but pictures, Leave nothing but footprints, Keep nothing but memories, Kill nothing but time. ) "

부수앙가의 꽃이라고 불리우는 코론섬에 들어가면 있는 안내 문구 표지판에 있는 문장이다. 태초에 만들어진 모습 그대로 아름다운 바다와 호수, 기암괴석이 있는 곳.

사진 위주로 포스팅 해야 하는 곳. 그 아름다움은 말이나 글로는 표현하기 힘든 곳.

사용자 삽입 이미지

Coron town

사용자 삽입 이미지

Coron town


큰 도시는 아니지만 그래도 있을게 모두 있는 부수앙가에서 제일 문명의 혜택이 가득한 곳인 코론 타운에 가면 서민의 삶을 그대로 볼 수 있다. 코론타운(Coron Town) 시장에서는 다양한 과일과 방금 잡아 올린 싱싱한 생선들이 거래 되고 있으며, 관광객이 많이 찾는 곳 답게 곳곳에 여행사로 가득하다.

Coron Town에서 약 30분 정도 방카를 타고 이동하면 나오는 섬으로 스노쿨링과 스쿠버 다이빙으로 유명한 곳이 바로 코론 섬.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필 내가 갔던 그날은 전날의 푸른 하늘은 어디론가 사라지고 지금 당장이라도 비가 부슬부슬 내릴 것만 같은 날이었다. 과연 이런날 코론 섬을 간다한들 그 아름다움을 느낄 수 있을까? 하는 걱정이 계속 들었지만 워낙 아름다운 곳이라서 그런가? 흐린 날속에도 그 아름다움은 상당했다. 맑은 날의 아름다움은 어떨까? 싶은 정도로 색다르고 아름다운 곳이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일 먼저 방문 한 곳은 Twin Lagoon. 트윈 라군이라고? 이름을 듣고 어떤 곳인지 궁금했는데 방카를 타고 기암괴석을 통과하면 기암괴석이 둘러 쌓여 있는 곳이었다. 바다의 연장선 상에 있는 라군이라 바다 같은 이미지를 상상 했는데 전혀 다른 모습을 하고 있었다. 푸른? 파란? 에메랄드빛의? 그런 특이한 색을 하고 있는 이곳은 3개의 층의 물이 존재하는 곳이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처음 몇 미터는 민물과도 같은 (그래도 매우 짜다) 물이 층을 이루고 있으며, 그 밑에는 바닷물이 흐르고 있고, 조금 더 내려가면 화산 활동이 있는 지역임을 보여주기라도 하는 듯이 뜨거운 바닷물이 자리 하고 있다. 스노쿨링이나 스쿠버 다이빙을 통해서 바다 속을 보고 있으면 마치 뜨거운 날 아스팔트위에 피어 오르는 아지랑이 처럼 바다 속에서도 그 같아 보이는 바다 속의 경계선이 피어 오르는 모습을 볼 수 있다.

필자는 한참을 대체 저 아지랑이는 무엇이지? 라는 생각과 순간 순간 차가운 물 속에서 뜨끈한 물을 느낄때 마다 누군가 이곳에 실례를 하고 있나? 하는 생각까지 할 정도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바다 색이 이탈리아 카프리섬의 푸른 동굴의 푸른 빛 만큼이나 푸른 빛을 내고 있다. 기암괴석과 푸른 바다, 정말 아름다운 모습을 볼 수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쿠아 팩을 이용해서 렌즈를 물과 물 밖에 걸치게 해서 찍은 사진을 보면 이곳의 바다 색이 어떤지 알 수 있다. 에메랄드 빛, 푸른 바다. 정말 그 모습을 간직 하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기암 괴석은 물에 의해서 깍여서 인지 물에 닿아 있는 부분은 깍여져 있다. 그리고 마치 물 위에 떠 있는 마냥의 모습을 보이고 있다. 그리고 그 아래는 기암 괴석이 그대로 물 속에 잠겨 있고, 바닥이 보이지 않는 바다 절벽이 이어져 있다. 푸른물 색은 점점 짙어지고 그 아래를 보고 있노라면 바다 속 수백미터 안에 들어와 있는 기분이 드는 곳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방카의 모양 때문에 방카 위에서 사진을 찍을 때 항상 아쉬움이 남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리 가이드. 스노쿨링을 하다가 우와! 파란 커다란 물고기다! 라고 생각했는데 우리 가이드의 오리발이었다. 저 친구는 수경과 오리발만 있으면 스쿠버 다이빙 만큼이나 바다 속을 자유롭게 돌아다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바다 속에 있는 바위들도 나름 기암 괴석이다. 파도가 와서 부딛치는 곳을 제외하고는 일반적으로 바닷가의 바위들은 미끌 미끌한 바위가 대부분인데 이곳의 바위들은 날카롭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물고기가 없는 고요한 바다인가 싶었는데 싶었는데 자세히 보면 물고기들이 곳곳에 보인다. 바다 속에는 성게도 있다.

맑은 날, 기회가 되면 꼭 다시 가보 싶은 곳. 그런 기회가 다시 올 수 있을라나...


posted by Yuno.org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닐라를 가기 전에 괜찮은 호텔을 검색 했을때 제일 많이 추천 되었던 가격 대비 최고의 호텔이라던 두싯 닛코(Dusit Niko) 호텔이다. 마닐라 마카티에 자리하고 있으며 주변에 있는 다른 고급 호텔들 (마닐라 샹그릴라 마카티, 인터콘티넨탈 등)과 함께 마카티 최고의 위치에 자리 하고 있다.

미터 택시를 탈수 있는 호텔 후문으로 나서면 바로 대형 백화점(SM)으로 연결 되는 최적의 위치. 정문으로 나가도 1분만 걸으면 바로 글로리에따(Glorietta)로 들어 갈 수 있다. SM 백화점에서 부터 시작하는 쇼핑몰 라인은 글로리에따를 지나, 랜드마크, 그린벨트까지 전부 연결 되어 있으므로 이중에 한곳으로만 연결이 되면 모든 곳이 걸어서 15분 이내라는 동선이 완성 된다.

두싯 닛코 호텔은 태국 계열의 호텔이다. 방문 전까지는 전혀 몰랐지만, 택시에서 내리자마자 들리는 인사가 태국어 인사라는 사실에 단번에 알아버릴 수 있다. 따라서 근무자 복장들도 태국 전통 복장이 많다.

호텔 외관은 아주 오래된 건물 같아 보인다. 예전에 청계전 공사 전에 청계천 근처에 있던 건물 같다랄까? 하지만, 건물 안으로 들어옴과 동시에 완전한 차이를 볼 수 있다. 로비는 상당히 고급스러우며 서비스 역시 수준급이다. 객실 역시 수준급. (로비에서 판매하는 케이크를 먹어보고 싶다!)

로비에서는 상황에 맞춰서 간단한 공연을 하기도 한다.

호텔 정문에는 호텔 택시를 비롯 호텔로 들어오는 차들이 주로 들어오며, 외부로 이동시에 미터 택시를 이용하려면 호텔 뒷문으로 나가면 가능하다. 다른 호텔의 경우 미터 택시를 부르면 "바로" 오지 않는 다는 단점이 있다. 그것은 직원이 나가서 미터 택시를 잡아 오기 때문인데 두싯 닛코는 바로 옆에 SM 몰이 있기 때문에 몰에 대기중엔 택시를 바로 부를 수 있어서 말 그대로 "바로" 미터 택시를 탈 수 있다.

미터 택시는 마닐라 하얏트 & 카지노에서도 10분이나 기다려야 했으며, 마닐라 샹그릴라 마카티에서도 5분 정도를 기다려야 했던거에 비하면 외부로 자주 나가야 하는 사람에게는 상당히 매리트 중에 하나 일 듯.

나름 가격 대비 상당히 괜찮은 시설을 가지고 있으며, 다양한 실내 일회용품 (샴푸 비누 등) 용품 역시 구비 되어 있다. 하지만 조금 낡아서 그런지 바퀴벌레 한마리가 출현했었다. 그것만 없었다면 샹그릴라 마카티의 50% 가격에 샹그릴라의 고급 스러움의 80%의 성능을 보이는 최고의 호텔이었을텐데. 하지만 바퀴벌레의 출현이 좀 까먹었다. ;; 그래도 체류 기간 동안 단 1회 한번 보였을뿐이니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FUJIFILM | FinePix F100fd | Normal program | Pattern | 1/550sec | F/3.3 | 0.00 EV | 6.4mm | ISO-10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08:09:14 13:44:42

공항 방면에서 마카티 상업 지역으로 넘어 오자 마자 보이는 호텔이라 멀리서도 식별 가능하다. 그리고 마카티 지역이 고급 지역이라는 사실을 호텔 창을 통해 외부를 보면 딱 알 수 있다. 상당히 고급 빌라로 보이는 집들이 이루고 있는 고급 주택가가 한눈에 들어오기 때문이다.


평 가

가격대비 만족도 A
로비 시설 A-
객실 시설 B+
서비스 A

한국의 특급 호텔 정도의 서비스와 시설을 갖추고 있으나 그보다 30~50% 정도 저렴한 가격 대비 최고의 호텔이라고 보면 될 듯.

posted by Yuno.org

## 이 포스팅은 블로그 Yuno.org 운영자인 본인에 의해서 작성 된 것입니다. 내용을 가져 가는 것은 자유이나 트랙백 또는 덧글을 필히 남겨주셔야 하며 모든 사진은 Yuno.org 블로그 운영자인 저에게 있습니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Canon | Canon EOS 5D | Aperture priority | Spot | 1/250sec | F/7.1 | -0.33 EV | 70.0mm | ISO-100 | Off Compulsory | 2008:09:16 11:27:25

클럽 파라다이스에서 약 50분 정도 떨어진 곳. 아프리카 케냐에서 온 아프리카 동물을이 있는 곳이다. 뭐 그렇다고 와일드한 동물이 가득한 곳은 아니다. 기린, 얼룩말, 가젤이나 필리핀의 칼라윗 섬 야생 동물들이 있는 곳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클럽 파라다이스에서 배를 타고 가는 도중에 한쪽은 흐린 하늘, 한쪽은 파란 하늘이었다. 그 덕인가? 가는 배에서 한쪽 하늘에 정말 말 그대로 둥근 모양을 완벽하게 가진 무지개가 나타났다. 왼쪽 끝에서 오른쪽 끝이 전부 다 보이는 그런 선명한 무지개가...

아무튼, 배를 타고 섬에서 내리면 작은 나무 다리를 따라서 우리를 태울 사파리 차량에 탑승을 하러 간다. 이 곳에는 몇년 전에 SBS에서 사파리 촬영을 왔었다고 현지인 가이드가 자랑스럽게 이야기를 했다. -_-

사용자 삽입 이미지Canon | Canon EOS 5D | Aperture priority | Unknown | 1/1000sec | F/7.1 | -0.33 EV | 28.0mm | ISO-400 | Off Compulsory | 2008:09:16 09:26:55

사용자 삽입 이미지Canon | Canon EOS 5D | Aperture priority | Unknown | 1/1600sec | F/2.8 | -0.33 EV | 28.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08:09:16 09:35:12

트럭을 개조한 사파리 차량은 앞자리는 트럭 그대로의 모습, 뒷자리는 사진에는 자세히 나오지 않았지만 저런 철 빔으로 된 간단한(!) 쿠션을 가진 의자가 자리하고 있다. 일반적으로 많은 사람이 찾는 곳이 아니므로 한 그룹이 사실상 트럭을 독점하게 된다. 우리의 경우는 단 4명뿐이었다.

사실, 별로 기대 하고 온 곳은 아니었길래 별 생각 없이 멍~ 하니 있다가 숲속에서 무언가가 눈에 스쳐 지나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Canon | Canon EOS 5D | Aperture priority | Unknown | 1/5000sec | F/2.8 | -0.33 EV | 71.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08:09:16 09:39:49

그건 바로 기린. 가이드 말로는 일반적으로 다른 동물들이 있는 곳에서 비교적 멀리 떨어진 곳인데 이곳까지 이 녀석이 와 있는 것은 우리 사파리 차를 기다리고 있었거란다. 이 차에는 기린이 좋아 하는 나뭇잎이 있다는 걸 알고 기다린거였다! 우오아아아~ 기린 뭐 별거 있겠어? 라고 생각했지만 막상 보니까. 정말 신기했다.

예전에 한국 동물원에 가서 기린을 봤을때나 중국 동물원에서 기린을 봤을때나 아주 멀리 떨어져서 봐야 했지만 이곳에서는 바로 눈 앞에 저 커다란 기린이 있는걸 보니까 정말 애기 처럼 마냥 즐겁고 신기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Canon | Canon EOS 5D | Aperture priority | Unknown | 1/5000sec | F/3.5 | -0.33 EV | 45.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08:09:16 09:40:43

나무 가지를 들어서 기린에게 내 밀면 기린은 마치 젖을 기다리던 아이 처럼 스을쩍 다가와서 나뭇잎을 뜯어 먹기 시작한다. 혀를 쭉 내밀어서 가지를 혀로 꼭 쥐어 당기는데 당기는 힘이 아주 세다. 어찌나 맛있게 먹고 빠르게 먹던지 그 먹이 주는 재미에 푸욱 빠질 수 밖에 없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Canon | Canon EOS 5D | Aperture priority | Unknown | 1/3200sec | F/3.5 | -0.33 EV | 30.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08:09:16 09:40:59

카메라를 들이 대니까 신기 한듯이 먹다 말고 잠깐 멈칫. 기린 속눈썹이 이렇게 길고 이쁜지 몰랐다. 쩅한 파란 하늘에 이쁜 기린이 나뭇잎 먹는걸 보면서 좋아 하는걸 보니 내가 어른인지 애인지 나도 까먹어 버릴것만 같았다.

뭐 어쩃든 이 섬에는 26마리(?)의 기린이 있다는 이야기를 들으며 더 많은 기린이 있는 곳으로 출발했다. 우리가 출발해서 섬 깊은 곳으로 가는 동안에도 그 기린은 그 곳에 서서 우리를 계속 쳐다 보고 있었다. ㅠ_ㅠ 배 터지게 먹여주지 못해 미안~

10분 정도 달렸을까, 한편에는 얼룩말들이, 한편에는 사슴들이 나타났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Canon | Canon EOS 5D | Aperture priority | Unknown | 1/1600sec | F/4.5 | -0.33 EV | 75.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08:09:16 10:00:01

얼룩말과 사슴은 평화롭게 사파리 차가 있어도 없는 듯이 그곳에 그대로 있었다. 하지만 이 사진속의 뒷 얼룩말은........... 이 사진을 찍은 다음부터. 19금 얼룩말로 변해버리고 말았다. ㅠ_________ㅠ 그 얼룩말의 사진은... 차마 공개 할 수가 없을 정도로 적나라하다. ㅠ_ㅠ... DC에 제보할까 ...;;

사용자 삽입 이미지Canon | Canon EOS 5D | Aperture priority | Unknown | 1/800sec | F/4.5 | -0.33 EV | 48.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08:09:16 10:08:26

사슴들은 무리를 이루어 평화롭게 따뜻한 아침을 맞이하고 있었다. 오른쪽에 있는 사슴만 뿔이 높게 있는게 꼭 대장 사슴 같아 보였다. 신기신기~

동물들을 쭉 살펴보고 동물들 앞에서 사진을 찍고 작은 오두막으로 이동해서 차가운 음료수와 간단한 간식을 먹었다. 그 사이에 세워둔 트럭을 기린이 습격 했다! 뒷자리에 기린이 좋아 하는 나무가 가득하다는 것을 알고 있는 녀석들이 트럭을 털기 시작했다 ㅠ_ㅠ;.

재빨리 뛰어가서 트럭에 타서 기린 목이 차 안으로 쑤욱~ 들어와서 나뭇잎을 먹는걸 보니 정말 정말 신기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뭇잎을 뜯어 먹다가 내가 올라온걸 보고 멍~ 하나 잠시 날 쳐다보더니 고개를 살짝 돌리며 장난이라도 치는듯한 모습을 보여주었다. 그리고는 다시 먹기 시작. 용기를 내서 가지를 들어서 내가 직접 줬더니 정말 이쁘게 받아 먹었다.

가이드가 오더니 이렇게 먹이를 보라면서 나뭇잎만 뜯어서 손에 쥐어 주었다. 그리고 기린에게 내밀라는...

엑.. 내 손까지 먹으면 어쩌지~ 하면서 손을 내밀자 기린의 혀가 슥 나와서 나뭇잎을 먹기 시작했다. 정말 신기했다. 손에 기린 혀도 닿고..;;;; 기린을 쓰다듬어 봤는데 털이 의외로 정말 까칠했다. 까칠까칠..

그래도 너무 귀엽고 신기하고 즐거웠다.

그리고 우리는 갇혀 있는(불쌍한..) 동물들을 보러 갔다. 그곳에는 고슴도치, 원숭이, 곰고양이(Bearcat), 돼지-_-, 다람쥐 등이 있었다. 그중에서 으뜸은 바로 곰고양이!!

사용자 삽입 이미지FUJIFILM | FinePix F100fd | Portrait mode (for closeup photos with the background out of focus) | Pattern | 1/160sec | F/5.1 | 0.00 EV | 32.0mm | ISO-400 | Flash fired, auto mode | 2008:09:16 10:29:54


고양이인데, 곰 처럼 생기고 행동도 곰 같이 한다. 가이드가 망고를 가져갔는데 그 망고를 보고는 쪼르르 달려와서 살짝 핥더니 그 다음부터 침을 줄줄 흘리면서 망고 주기만을 기다렸다. 고양이와 곰 중간 녀석 답게 철망을 타고 올라오기도 하고.. 신기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FUJIFILM | FinePix F100fd | Portrait mode (for closeup photos with the background out of focus) | Pattern | 1/280sec | F/4.7 | 0.00 EV | 25.0mm | ISO-200 | Flash fired, auto mode | 2008:09:16 10:27:02

그리고 뭐 고슴도치나 돼지.. 뭐 그런것들은 한국에도 많으니까 스킵~~

그리고는 악어(크로커다일)을 보러 갈 수 있다. 악어는 물 속에 숨어서 잘 나타나지 않지만 가이드들이 가서 꼬챙이로 물을 쑥~ 수시면 엄청난 속도리 물속에서 튀어나왔다가 어느샌가 사라진다. 하지만 조금만 지나면 마치 카멜레온처럼 어느샌가 그 풀 사이나 물속에 숨어서 사라져 버린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Canon | Canon EOS 5D | Aperture priority | Unknown | 1/2500sec | F/4.5 | -0.33 EV | 75.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08:09:16 10:10:15

아프리카가 아닌 필리핀에서 느끼는 평화로운 아프리카 동물들의 사파리. 돌아 다니는 녀석들은 기린, 얼룩말, 사슴 밖에 없지만 그 기린 하나 만으로도 충분히 방문 해볼만한 곳이었다. 물론, 리조트에서 좀 비싼 돈 주고 오는건 살짝 애매하지만 조금 더 저렴하다면 (개인적으로 가자면 한 그룹에 5만원 정도면 충분하고도 남을거 같은디) 아주 좋을 것 같다. 3000페소는 좀, 아니 많이 비싸다. -_-

그래도 이 이쁜 기린들을 보고 싶다면~ 꼭 방문해볼만한 곳이다. 하지만 다른 곳(코론)과 비교해서 단 1개만 선택 해야 한다면 코론이 조금 더 나을듯.

사용자 삽입 이미지Canon | Canon EOS 5D | Aperture priority | Spot | 1/8000sec | F/4.5 | -0.33 EV | 42.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08:09:16 11:03:52

이상으로 사파리 끝~

posted by Yuno.org
  • 강릉이요 2008.09.28 05:09

    기..기린 +_+

  • 쪼꼬 2008.10.01 19:56

    기린 눈이 너무 어리버리하게 생겼.
    얼룩말 사진을 공개하라 공개하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