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LYMPUS OPTICAL CO.,LTD | C40Z,D40Z | Creative program (biased toward depth of field) | Pattern | 1/500sec | F/4.8 | 0.00 EV | 7.5mm | ISO-141 | Flash fired | 2003:03:06 23:10:56


유럽은 수 많은 전화를 겪으면서도 의외로 많은 과거의 유적이 남아 있다, 물론 유럽 전체가 충분히 넓어서 한국 전쟁 처럼 작은 국토에서 초토화 전쟁을 겪지 않았기 때문에 그럴 수도 있다. 어쨋든, 유럽 곳곳에 고성이 그대로 그 모습을 간직한채 지금까지 있는 곳도 있으며, 도시 전체가 중세의 모습을 갖고 있는 곳도 있다.

독일 로만틱 가도에 속한, 뇌르틀링겐은 유럽의 성벽에 둘러싸인 중세의 도시 중에서도 그 형태와 모습을 거의 완전히 간직하고 있는 몇 안되는 도시이다.



구글 맵을 통해서 Nordlingen, germany 을 검색해보면, 둥근 성벽에 둘러 싸여 있는 뇌르틀링겐의 위성 사진을 볼 수 있다. 중세 시대에 만들어진 성벽으로 쌓여 있기 때문에 지금은 성 밖에도 많은 집들이 자리하고 있지만, 아직 구시가지에는 주택을 비롯해서 식당, 숙박 시설, 상점등 전부 자리하고 있다.



마을의 중심부에는 탑을 가지고 있는 15세기에 건축된 후기 고딕 양식의 성 게오르크 교회(St. Georgkirche) 교회가 자리하고 있으며, 다니엘이라는 애칭(?)을 가지고 있는 이 탑에 오르면 뇌르틀링겐의 모습을 탑 위에서 볼 수 가 있다.



마치 중세의 도시에 도로만 현대식으로 아스팔트를 깔아 놓은 것만 같은 이곳은 유럽 본연의 느낌을 받기에 충분한 곳이기도 하다.

마을 중앙에 자리한 성 게오르크 교회의 89m 탑에 오르면 뇌르틀링겐이 쫙 펼쳐진다. 또한 탑 안에는 거대한 운석이 충돌 하면서 생긴 테크타이트와 운석의 파편 등이 전시 되어 있다. 이것들이 전시 되어 있는 이유는 이 뇌르틀링겐이 자리 하고 있는 지역이 과거에 거대한 운석이 충돌해서 생긴 직경 약 24km 정도의 운석공(분지)이기 매문이다.

OLYMPUS OPTICAL CO.,LTD | C40Z,D40Z | Creative program (biased toward depth of field) | Pattern | 1/60sec | F/4.0 | 0.00 EV | 7.5mm | ISO-100 | Flash did not fire | 2003:03:07 00:03:10



예전에 아폴로 11호의 우주 비행사는 달로 떠나기 전에 운석공이 어떤 곳인지 먼저 보고 가기 위해서 이곳을 찾았었다고 한다. 지금도 탑에 가면 운석들과 함께 "US-Astronauten zu Gast in Nordlingen" 이라는 문장과 함께 사진이 전시되어 있다. 물론 다른 박물관 처럼 깨끗하고 화려한 전시관이 아닌 사진에서와 보는 것 처럼 동네 박물관 처럼 대충 대충 전시해놓았으므로 큰 기대는 하지 말자.

OLYMPUS OPTICAL CO.,LTD | C40Z,D40Z | Creative program (biased toward depth of field) | Pattern | 1/30sec | F/2.8 | 0.00 EV | 7.5mm | ISO-175 | Flash fired | 2003:03:07 00:10:48
OLYMPUS OPTICAL CO.,LTD | C40Z,D40Z | Creative program (biased toward depth of field) | Pattern | 1/30sec | F/2.8 | 0.00 EV | 7.5mm | ISO-100 | Flash fired | 2003:03:06 23:57:16

뇌르틀링겐을 둘러 싸고 있는 성벽은 보존이 잘 되어 있기 때문에 성벽 주변을 걸어보면 마치 중세 시대에 온듯 하다. 수원 화성에 성벽 처럼 원형 그대로 남아 있으므로 한번쯤 산책해 보는 것도 좋다.


이런 성벽에서 전쟁을 치뤘을 거라 생각하니, 어쩌면 도시를 보호하는 성곽을 건축 하는 기술은 아시아가 유럽 보다 훨씬 뛰어난게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게 된다. ;;;

뇌르틀링겐이 워낙 중세의 모습을 갖고 있기 때문에 유명한 관광지를 방문하면, 수많은 관광객들 사이에 서 있는 나를 느끼면서 내가 정말 관광지에 있구나 라는 생각이 들지만 이곳을 방문 했을 때는 중세의 마을에 온 듯한 느낌이 들었다. 방문 한 날 마을의 교회에서는 한 부부가 결혼식을 준비 하고 있었고, 교회 앞에는 웨딩카가 자리 하고 있었다.

OLYMPUS OPTICAL CO.,LTD | C40Z,D40Z | Creative program (biased toward depth of field) | Pattern | 1/60sec | F/4.8 | 0.00 EV | 7.5mm | ISO-100 | Flash did not fire | 2003:03:06 23:29:18

유럽안에 있는 유럽 스러운 도시를 방문 해보고 싶은 사람은 한번쯤 가보는 것도 좋을 것 같다. :)

posted by Yuno.org

여행 사진

Travel/Memories 2007.10.20 03:28


어떤 회사의 이벤트를 위해서 만든 사진 편집 파일. 이벤트 당첨 여부를 떠나서 몇년이나 지난 CD를 꺼내서 사진을 하나 하나 보면서 그때의 기분을 다시 기억 할 수 있었다는게 참 좋았다.

좋은 사람과 좋은 경험과 기억과 느낌이 묻은 사진을 가질 수 있어서 참 기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Travel > Memories' 카테고리의 다른 글

참치 멸종 위기 관련 공익 광고  (1) 2010.04.10
홍콩의 밤  (0) 2008.03.01
여행 사진  (0) 2007.10.20
밴쿠버 게이 퍼레이드(29th Annual Vancouver Pride Parade)  (1) 2007.08.22
유럽의 추억  (0) 2006.10.24
이런 하늘.  (0) 2006.07.09

posted by Yuno.org

뉴욕 시티(New York city)

Travel/Place 2007.09.09 17:19

사용자 삽입 이미지

뉴욕 시티(New York City). 미국 하면 제일 먼저 떠 오르는 대표적인 곳 중에 하나. 맨해튼의 하늘을 향해 뻗은 건물들과 기다란 브로드웨이에 펼쳐져 있는 다양한 모습들. 타임 스퀘어의 빠른 발걸음, 길을 가득 메운 옐로우캡.

뉴욕에 도착 하기 전에는 빛나는 보석 같은 기분이지만 도심에 들어서면 어느새 기대는 사라지고 이곳 역시 대 도시라는 것만 느껴진다. 바쁘게 걷는 사람들 길거리ㅇ 도너츠에 뿌려진 슈가 처럼 뿌려져 있는 쓰레기들. 시원하게 뻗은 도로 대신 택시와 노점상으로 가득찬 각종 도로. 타임 스퀘어를 가득 매운 어디론가 바삐 걸어가는 사람들.

그 모든것이 상상 하던 그 어떤 모습보다도 더 현실적이라 더욱 더 환상에서 멀어지게 하는 곳

하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빠르게 적응 되어 버리는 나를 발견 할 수 있다. 어느샌가 바삐 걸어가는 사람들 틈에서 걷고 있고 높게 솟은 빌딩들이 하늘 처럼 보이기 시작하고 도로를 그냥 건너기 시작할때. 원함의 여부를 떠나서 어느새 뉴요커가 되어 버린다.

뉴욕에서 떠나는 비행기를 타기 위해 공항으로 가는 길은 항상 아쉬움으로 남게 된다. 영화에서 보던 아름다움도 없고 모든게 다 비싸고 더러운 도시라는 느낌이 가득해도 브로드웨이 극장에서 울려 퍼지는 배우의 노랫소리와 관객의 박수 소리가 그리워지고 하늘 마냥 머리 위를 가득 메운 건물들. 5번가의 고급 상점과 메디슨 공원의 쉐이크 셰크 버거와 건물 사이로 날 뜨겁게 비추는 뜨거운 태양을 식혀주던 잠바 쥬스, 빠르게 걷던 사람들이 그리워 진다.


posted by Yuno.org

사용자 삽입 이미지Canon | Canon DIGITAL IXUS 50 | Center-weighted average | 1/500sec | F/2.8 | 0.00 EV | 5.8mm | Off Compulsory | 2007:01:25 22:26:09


얼마만의 포스팅인지 새삼 감격이.. 아무튼..

----

보통 유럽으로 배낭 여행을 가면 대부분 하루 예산을 철저하게 지키는 학생-배낭여행이라서 타이트한 삶을 살게 됩니다. 그런데.. 시간이 지나면서 어느정도 쇼핑에도 예산을 배정하기도 하고 아낀 돈으로 뭔가 하나 사가자! 이런 분들도 있고.. 해서 쇼핑 관련 팁을 한번 정리해봤습니다~


유럽은 매년 1월과 6월에 대규모 세일을 합니다. 한국의 세일과는 좀 다르게 백화점 뿐만 아니라 시내의 거의 모든 매장이 30~70% 까지의 대규모 할인을 합니다. 이때는 어지간한 물건들은 50% (반값)에 구매가 가능하답니다.

세일 기간이 시작되면 온갖 쇼핑 매장은 사람으로 가득 차게 됩니다. 한국 처럼 유럽에서도 옷을 입어보는 행위가 가능합니다. 좀 더 자유롭지만 조금은 방종에 가깝기도 합니다. 입어보고 그냥 탈의실에 버려두고 간다던가, 입다가 찢어지거나 단추가 나가더라도 그냥 두고 도망갑니다. -_-

따라서 매장에서 물건을 구입할때는 (특히 번잡한 스트리트 샵들) 옷을 꼼꼼히 살펴봐야 합니다. 어딘가에 단추가 없다던가. 어딘가 찢어져 있다던가.. 여행자에게 지나가버린 곳을 다시 가야 하는 것만큼 가슴아픈 것도 없으니까요.

아무튼.  시작하겠습니다. :)


1. 한 샵에서 사이즈가 없다고 좌절하지 말자.

  남자의 경우는 한국/유럽 사이즈가 특별히 다를게 없습니다. 한국에서 잘 팔리는 사이즈가 유럽에서도 잘 팔리는 사이즈가 됩니다. 비슷한 체형으로 발전해 가고 있기 때문인거 같습니다. 하지만 여성분은 조금다르죠. 비교적 한국 여성의 체형이 유럽 여성보다 작기 때문에 사이즈 문제가 조금 생깁니다. 하지만 세일 기간에는 매장에 있는 옷이 순식간에 팔려 나가기 때문에 사이즈가 없는 경우가 있습니다. 이럴때는 정말 원한다면 시내에 있는 다른 매장에 가보도록 합시다. 그곳에서도 찾기 힘들다면 다른 도시를 방문할때마다 잠깐 잠깐 들려서 확인을 해주면 됩니다. (너무 당연한가 -_-)

신발 역시 그렇습니다. 신발은 상당히 잘 팔리는데 사이즈가 없는 경우가 많습니다. 보통 신발은 한국의 ABC-MART 와 같은 FOOT-LOCKER와 같은 곳에서 구매를 합니다. 이 경우는 유럽 전역에 해당 매장이 있기 때문에 처음에 찾았던 매장에서 단호하게 물건이 없다고 해도 다른 도시의 매장에 가면 있는 경우가 많습니다. 다만 가격은 다를 수 있습니다.


2. 구매하고자 마음 먹었다면 (특히 고급 제품) 주저 하지 말자.

물건은 절대 기다려주지 않습니다. 특히 대표적인 유럽 아울렛들에서 여성 가방의 경우에는 물건을 쌓아 놓고 파는게 아닌 당장 전시 되어 있는게 마지막입니다. -_-. 잠깐 고민해야지 라고 생각하고 옆 매장에 다녀오면 사라진 가방을 볼 가능성이 높습니다. ;

하지만 한번 다 쭉 둘러보고 한번에 쭉 사는게 체력을 아끼는 좋은 길이기도 합니다. (짐 들고 쇼핑하면 지치죠 ;;)


3. 텍스프리(Tax Free, Tax Refund)를 적절히 이용하자.

프랑스, 이탈리아, 스위스의 경우는 상당히 높은 텍스트리 제한선을 가지고 있습니다. 한화로 15만원 부터 20만원 가까이의 제한선이 있습니다. 일반 옷의 경우에는 저 제한선을 맞추는게 사실상 불가능에 가깝습니다. -_-

그런데.. 독일은 25 유로 이상의 모든 제품에 대해서 특정 표에 따라서 텍스리펀을 해줍니다. 약 10% 정도인데 10%가 안될수도 있습니다. 예를 들어서 25~30은 2유로. (예입니다!!) 이런식으로 정해져 있는 구간별로 리펀 금액도 정해져 있으므로 꼭 10% 정도라고는 할 수 없습니다. 하지만 약 10% 라도 돌려 받을 수 있다는 생각을 해본다면 의외로 짭짤합니다.

파리나 이탈리아 로드샵에서 50 유로짜리 옷을 사는것 보다 같은 제품이라면 독일에서 사는게 이익인거죠. 5 유로라도 돌려 받게 되니까요. 100 유로만 되도 10유로쯤입니다. 맛있는거 사 먹을수 있죠. :)

독일 길거리의 어지간한 샵은 다 되므로, 25유로 이상이면 꼭 물어봐 주세요. 텍스프리 가능하냐고.


4. 한 시즌이라도 지난 명품은 아울렛을 가보자.

  유럽에는 대표적인 아울렛이 몇개 있습니다. 프랑스의 라 발레(La-Vallee), 스위스의 폭스타운(FoxTown), 이탈리아 더몰(The Mall), 독일의 매칭엔 정도입니다.

이중에서 라발레, 폭스타운, 더몰을 방문해봤습니다만 각 국가별로 특성이 있는거 같습니다.

라발레가 비교적 물건의 퀄리티 종류가 다양합니다. 또한 파리 라발레 바로 앞에 있는 대형 쇼핑몰에는 중소 브랜드가 아주 많이 입점해 있으므로 브랜드가 아닌 디자인에 대한 승부가 가능합니다. 라발레의 경우는 파리 이외에도 유럽 곳곳에 있습니다. 심지어 도쿄에도 있습니다. ;;

라발레에는 한국에서 인지도 높은 브랜드 매장이 주를 이룹니다. 페라가모, 라코스테, 샘소나이트, 토미힐피거, 디젤, 발리, 랄프로렌 등..

라발레는 10% 할인 쿠폰을 적절히 이용해주는게 좋습니다. 다만 10% 쿠폰은 중복 할인이 안됩니다. 즉, 어떤 프로모션과 같은 행사를 해당 샵에서 진행중이라면 10% 쿠폰은 거절당합니다. 예를 들어서 A 매장에서 셔츠를 1장 사면 50유로, 2장사면 70 유로 3장 사면 100 유로라고 한다면, 1장을 사면 10% 쿠폰을 사용할 수 있지만 프로모션 할인이 적용되는 2장 부터는 쿠폰 사용이 거절됩니다. 만약 사용하려고 한다면 50*2 유로의 10%의 DC를 받게 됩니다. -_-.. 1개 구매하면 그거라도 10%를 받으면 됩니다. 다만 쿠폰이 주로 1회 사용권이라 잘 생각해봐야 합니다.

명품의 경우는 10% DC를 받더라도 비교적 큰 금액이므로 큰 금액에 사용하는게 좋겠죠.

제가 방문 했을때(2007년 1월)를 예로 들면 발리 매장에서는 1개 제품을 구입하고 두번째 구입하는 제품은 50% 가격에 제공하고 3번쨰 물건은 무조건 1 유로에 제공하는 행사가 진행중이었습니다. 다만 1개를 구입할 경우 전혀 할인이 없기 때문에 10% 쿠폰을 사용하면 10% DC가 가능한거죠. 조금 더 머리를 써봐야 할게, DC 양으로만 생각하면 2번쨰 물건을 사서 50% DC 받는게 더 이익입니다. -_-

저 같은 경우는 지난 시즌에 한국에서 약 70만원 정도 하던 가방을 그곳에서 330 유로에 발견했습니다 10% DC를 사용해서 300유로 정도였고, 거기서 텍스리펀 또 받아서 약 26x 대에 구매하였습니다. 10% DC로 약 30 유로를 이익 봤습니다만 만약 200 유로 정도의 다른 물건을 하나 더 구매했다면 프로모션 할인을 받으면 100 유로를 할인 받았겠죠. 물론 한국와서 되팔때는 구매가보다 높게.. 쿨럭 -_-;;; (정말 팁 같습니다. 현지에서 명품 사서 포장도 안뜯고 한국와서 되팔기!! -_-)
사용자 삽입 이미지Canon | Canon DIGITAL IXUS 50 | Center-weighted average | 1/100sec | F/2.8 | 0.00 EV | 5.8mm | Off Compulsory | 2007:01:25 19:40:13

참, 라발레 기차 타고 갈때 무슨 역에서 내려서 걸어가는 거라면 중간에 통과하는 쇼핑몰이 엄청난 크기라서 가는데 좀 걸립니다. 하지만 거대한 만큼 볼거리가 의외로 많습니다. 지하에는 거대한 슈퍼도 있습니다. :)

이탈리아 피렌체에서 가까운 곳에 있는 더 몰(The Mall)의 경우에는 명품을 위한 아울렛입니다. 고급 매장이 주로 자리 하고 있습니다.

버버리, 아르마니 진, 디젤, 미스 씩스티, 호간, 토드, 구찌, 펜디, 페라가모, 발렌티노 정도입니다.

이곳을 갈떄 참고로 할게, 기차를 타면 택시를 타야 한다는 겁니다. 피렌체에서 약 편도 2.2 유로 정도 하는 기차 표를 사서 탑승후 내리면 황량한 -_- 굴다리 역에서 내리게 됩니다. 내리시면 벽에 택시 전화번호가 있습니다. 주저 말고 전화 하시면 데리러 옵니다. 인원에 관계 없이 10유로에 가게 될겁니다. ;

더 몰은 옷 보다는 여성 패션 악세사리, 버버리 제품 정도의 매리트가 있습니다. 옷은.. 음. 미스 씩스티 이외에는 볼만한 곳이 없는 것 같군요.


스위스에 여러 매장이 있는 폭스타운은 개인적으로 상당히 실망이었습니다. 제일 크다는 루가노까지 힘들게 운전해서 갔었는데.. 규모는 상당했습니다. 명품 매장은 가봤던 매장중에서 제일 비쌌습니다. -_-.. 물론 크게 비싼건 아닙니다만 다른 곳에 비해서 조금 비쌌습니다. 그리고 개인적으로 토미 매장을 보일때마다 다 훑어 봤습니다만 제일 종류가 적었습니다. 하지만 물량은 제일 많았습니다. ; 유럽에서 안팔리는걸 다 가져온게 아닐까 싶을정도로 정말 물량 승부였습니다.

뭐 그래도 거대한 건물을 통채로 할인 매장으로 가득 채우고 있으므로, 그리고 아울렛 특성상 물건이 빠르게 나가서 없었을 수 있으므로, 관심이 있다면 가볼만 합니다. 매장에는 규모 답게 엄청난 양이 있으므로 의외로 다양한걸 구할 수 있습니다. :)

참고로 스위스는 EU가 아니므로, 스위스에서 다른 국가로 나가기 전에 텍스 리펀을 받아야 합니다. 지나가버리면 돌아오기 전에는 못받습니다. ㅡㅡ. 다른 유럽 국가에서 못받는다는 의미입니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Canon | Canon DIGITAL IXUS 50 | Center-weighted average | 1/3sec | F/2.8 | 0.00 EV | 5.8mm | Off Compulsory | 2007:01:30 03:25:31


5. 텍스 리펀을 받는 방법.

제일 먼저 체크인을 하고, 짐을 붙이지 말고 Customer Center로 짐을 가져갑니다. 그 후에 텍스 리펀 서류를 담당자에게 주면 담장자가 쭉 살펴보고 도장을 찍어줍니다. 경우에 따라서는 짐을 열어서 물건을 확인합니다. 그 후에 짐을 그곳에서 밸트를 통해서 붙이고 서류를 들고 TAX REFUND OFFICE로 가서 현금 / 수표 / 신용카드 중에 하나로 받으면 됩니다. 현금이 속 시원합니다. 신용카드나 수표는 안오면 어쩌려고 -_-;;;


6. 너무 많이 사서 짐이 너무 많아요...

  정말 가슴아픈 경우입니다. 갈때 가방을 가득 채워가서 넣을 공간이 없는거죠. 이 경우 몇가지 팁을 드리겠습니다. 가방을 하나 더 사는 방법이 있습니다. 제가 본 매장은 피렌체 중앙역 길 건너편에 길거리에서 파는 가방 가게입니다. 아주 저렴한 가격 (약 10유로)에 거대한 천 가방을 구매 할 수 있습니다. -_-;

또 한곳은 독일 뮌헨입니다. 뮌헨에서 마리엔 광장(Marien Platz) 전 역인 Karlsplatz역에서 내려서 마리엔 광장으로 가는 거리 진입로 좌측에 있는 가방 가게 입니다. 피렌체보다는 조금 비쌉니다만 비교적 괜찮습니다. 1층에 가방 DP 되어 있는게 끝이 아닙니다. 2층에 가면 엄청나게 많은 가방이 있습니다. -_-;;

저의 경우는 피렌체에서 또 있겠지.. 라고 생각했습니다만 못찾다가 이곳에서 찾아서 저렴한 스포츠 가방 (둥근 원통)을 구매해서 18kg을 넣어서 왔습니다. ;;


또 다른 방법은 DHL로 한국으로 보내버리는 방법입니다. 저는 일부 짐의 경우는 들고 다니기도 싫어서 한국으로 보내버렸습니다. DHL을 이용해서 프리미엄이 아닌 일반으로 보내면 10KG에 약 50유로 조금 넘습니다. DHL은 독일 우체국 자회사 이므로 독일에 있는 POST DE 어디서든지 보낼 수 있습니다. 박스도 구매 가능합니다만 박스가 좀 작습니다. 옷 아무리 꾸겨 넣어도 10KG가 절대 안됩니다. ㅡㅡ; 제가 죽어라 꾸겨 넣으니 6~7kg 사이가 나오더군요.

약 10일 정도(전 8일 걸렸습니다) 후에 한국에 도착하게 됩니다. 세관 문제가 있으므로 이왕이면 가져간 옷을 붙이는 방법을 사용하는게 좋겠습니다. ;; 송장에 기입한 금액에 따라서 세금을 부여 하므로 (150불 이상이면 부여합니다) 알아서 기입해주세요.. ;;



이상입니다.

뭔가 엄청 많을 것 같았는데 쓰고 나니까 그닥 없군요..
쇼핑 하실때 도움 되시길 바랍니다. :)



posted by Yuno.org

유럽의 추억

Travel/Memories 2006.10.24 22:40

OLYMPUS OPTICAL CO.,LTD | C40Z,D40Z | Normal program | Pattern | 1/400sec | F/8.0 | 0.00 EV | 7.5mm | ISO-100 | Flash did not fire | 2003:03:07 19:53:31

요즘에는 밤에 꿈을 여러번 꾸곤 한다. 몇번의 꿈은 기억이 나기도 하고 어떤 꿈은 눈을 뜨면서 잊기도 한다. 또 어떤 꿈은 눈을 떠 한참을 생각하고 기억 해야지.. 라는 다짐속에 잊혀져 버린다.

그런데 어제 꿈에 유럽을 갔었다. 물론 지명이나 풍경은 모두 섞인 그야 말로 꿈속의 나라였지만, 어쨌든 그곳을 다닐때의 그 느낌이나 모습, 풍경을 그대로 담고 있었다.

그래서 사진을 찾아서 살펴보니 새록 새록 그 기억들이 다시 떠 오른다.

옆 사진은 독일의 로텐부르크 성 밖 사진. 로만틱 가도에 있는 도시로 마을을 성곽이 두르고 있는 보석 같은 도시다. 성곽 밖에는 푸른 잔디의 정원이 펼쳐져서 공원 처럼 사용되어지고 있다. 마을 사잇길은 작은 골목길이 넓게 펼쳐져 작은 마을에 와 있는 기분이 드는 곳.




OLYMPUS OPTICAL CO.,LTD | C40Z,D40Z | Creative program (biased toward depth of field) | Pattern | 1/600sec | F/5.6 | 0.00 EV | 19.8mm | ISO-100 | Flash did not fire | 2003:03:07 20:02:38

로렌부르크의 성 밖에서 주변을 둘러보다가 우연히 숲 속에 숨겨진듯한 마을을 보았다. 동화 속에서 처럼 멀리 숲 속에 조용한 마을을 보고 있으니, 다른 나라, 다른 문화라는게 더 와 닿는다.

독일에서 렌트카 여행을 하다 보면 한국에서 작은 시골 마을을 지나듯이 유럽의 작은 마을 지나는 경우가 많다. 그럴때마다 유럽의 대도시와 소도시와는 다른 정말 작은 마을을 체험 할 수 있다.

















OLYMPUS OPTICAL CO.,LTD | C40Z,D40Z | Creative program (biased toward depth of field) | Pattern | 1/400sec | F/4.8 | 0.00 EV | 7.5mm | ISO-100 | Flash did not fire | 2003:03:09 00:41:40



아마도 하이델베르크. 대학의 도시라고 불리우는 도시. 하이델 베르크 성건너편 산책로 위에서 마을쪽을 바라보며 찍은 사진 같다. 푸른 하늘과 이제는 조금은 져 가고 있는 태양에 유럽의 붉은 지붕이 새로움을 느끼게 한다.

워낙 많은 관광객이 이곳을 방문하고 많은 거리의 예술가들이 도시의 번화가에서 이들을 맞이한다. 마을 곳곳에서는 가볍게 접할 수 있는 간식 거리를 판매 하고 있으며 하이델베르크 성 건너편에 있는 산책로를 걷다 보면 내가 꼭 이곳에 살고 있는 것만 같은 기분이 든다.












OLYMPUS OPTICAL CO.,LTD | C40Z,D40Z | Normal program | Pattern | 1/30sec | F/2.8 | 0.00 EV | 7.5mm | ISO-111 | Flash fired | 2003:03:10 02:34:54

어느 여행이나 아쉬움은 남는다. 첫날이 지나고 여행의 한참일때에도 정말 좋은 곳과 사람을 만나 헤어질때도 그 여행의 마지막날 마지막 밤 하늘 만큼이나 아쉬움을 담지 못하리라.

프랑크푸르트에서 한국행 비행기를 타기 위해서 공항으로 가고 있다가 자동차의 빽미러를 통해서 보이던 노을이 유럽에서 본 그 어떤 하늘의 노을보다도 촉촉했다. 옆에 푸른 차는 Eurocar에서 렌트 했던 Golf 1.5..

'Travel > Memories' 카테고리의 다른 글

홍콩의 밤  (0) 2008.03.01
여행 사진  (0) 2007.10.20
밴쿠버 게이 퍼레이드(29th Annual Vancouver Pride Parade)  (1) 2007.08.22
유럽의 추억  (0) 2006.10.24
이런 하늘.  (0) 2006.07.09
동경 디즈니랜드에서 찍은 사진 ㅋ  (0) 2006.05.28

posted by Yuno.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