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에는 Asus 를 이용해서 집의 네트워크를 구축 하고 있었다. 그런데, 아파트의 벽이 콘크리트라서 인지, WiFi 신호가 충분히 집 전체로 퍼지지 않는 문제를 겪을 수 밖에 없었다. PC와 NAS가 있는 곳 옆에 AC1900을 뒀는데, 침실에 가면 신호가 반토막 ... 음영지역도 곳곳에서 나타나서, 어쩔 수 없이 Mesh 망을 고민 하기 시작했다.

 

제일 먼저, 선택 했던건 Amazon에서 ASUS T-Mobile 공유기를 사서 펌을 교체 후 AiMesh 를 구성 했던 것. 한동안 이것을 썼는데, 생각보다 문제가 많았다. 

 

제일 큰 문제는 AiMesh Node간 네트워크 단절이었다. 이게 종종 일어나는건 아닌데, 은근히 자주(하루에 한두번)은 일어났다. 휴대폰 같은 기기에서 WiFi에 연결이 되어 있어도(해당 node에 연결 되어 있어도), 노드간 연결이 잠시 끊어졌으니 인터넷이 안되는 ... 몇 초 기다리거나, WiFi에 재연결 하면 문제가 해결 되곤 했는데. 이게 상당히 짜증났다. 

 

결국 이 단점을 극복 못해서 조금 안정적인 Mesh 를 찾기 시작했다. 그러다가 Google WiFi 이야기를 보고,

"음 Mesh 가 안정적이라고? 질러야지!" 하고 충동 구매 했다. 

 

Google WiFi 가 이쁘긴 한데, 가격이 100달러에 육박하니, On Hub와 WiFi 를 1대씩 구매 하기로 결정 했다. (On Hub는 49~59 사이 형성)

 

아마존에서 쿨 하게 한국까지 직배 해줘서 주문하고 몇 일만에 전부 수령하고 설치 했다.

 

Google Onhub(TP) / Google WiFi

솔직히 집에 두기에는 On hub 보다는 Google WiFi가 더 이쁘다.

 

 

설치 시작 하면서 부터 고생 시작 했다. 

 

쓸데 없이 고퀄로 제작 된 박스 다 버리고, 설치 하는데 설치 하려면 Google WiFi App이 있어야 했다. 일반적으로는 그냥 웹 연결 관리 페이지가 있는데 ... 이 친구들은 Google WiFi App으로만 설치, 관리가 가능했다. 음.. 그래서 설치 해주자! ...응? 한국에서 정발이 안되서 한국 App Store에는 없다. 안드로이드 폰으로 확인하니, Google play(store)에는 있었다. 미국 계정이 없는 아이폰 사용자가 Google WiFI 구입하면 고생 할 수 있다. 

 

노트8으로 Google WiFi App 설치를 하고 이후 설정은 매우 간단하게 진행 됐다. Onhub를 Main AP로 두고 외관이 비교적 수려한 Google WiFi는 Node로 설정 하고 거실에 두기로 결정했다. 거의 막힘 없이 쭉- 진행 했고, 설치 됐다.

 

그리고 설치 후 이런 점들이 좀 달라졌다.

 

먼저, Google WiFi Mesh는 AiMesh 보다 확실히 좀 더 안정적이다. AiMesh 는 처음에 언급 했던 것 처럼, 사람 스트레스 받게 하는 경우가 종종 있었는데 이녀석은 그런 경우를 아직 겪지 못했다. Node간 이동도 상당히 자연스럽게 되는 것 같다. (뭐 집에서 엄청 돌아다니지 않으니 ...)

 

2.4Gh, 5Gh 둘다 하나의 SSID를 써서 기존의 2/5로 분리했던 SSID를 하나로 통합해서 쓸 수 있게 된 점도 장점이다. SSID 검색시에 깔끔하게 나와서 의미없는 만족이 추가 발생 됐다.

 

 

설치하고 나니, 인터넷에 돌던 헛소문이 정리 됐다. TP Link의 On Hub는 아주 강력하다 라고 소문이 났지만, 결국 콘트리트가 갑이었다. 어지간한 AP가 못 뚫는다면, 얘도 못 뚫는다. 얘도 Asus 를 이용한 AiMesh와 비슷하게 신호가 잡힌다. 특별히 더 뛰어난 것도, 못한것도 아닌.. 그냥 안정성이 확보 된 것만으로도 충분하다.

 

그런데 ... 엄청난 단점들이 좀 있었다.

 

먼저, 이 두 기기 Google WiFi / Onhub  들은 정말 간단한 기능만 제공한다. 외국에서 On Hub 뜯어본 사람들은 하드웨어에 장착된 온갖 칩셋을 보고 앞으로의 발전가능성을 점 쳤던 것 같은데 ... 현실은 그냥 아무것도 없다.

 

AP / 공유기의 기본 기능 만 제공한다. 물론 Static IP나 Port Forward 같은 기본 기능은 지원하지만, 대부분의 공유기가 지원하고 있는 Dynamic DNS라던가, VPN이라던가 .. 그 외의 부가기능은 깔끔하게 정리 되어 존재 하지 않는다.

 

심지어 Mesh Network 구성 했을 경우에는 Hub mode(Bridge) 도 작동하지 않는다. Google 에서는 그냥 우리 것을 최상단으로 올려서 쓰렴, 이라고 하는데 ... 그러기에는 너무 깡통 아닌가..? 내 VPN은..? 내 DDNS는..? 

 

해외 사용자들은 라즈베리파이에 VPN 서버 설치해서 사용 하는 것 같은데 ... 그렇게까지 해야 하나...? DDNS는 ..

 

 

무려 150달러의 소비를 불러온, 이 공유기 들은, 다른 부가 기능 필요 없이, 간단히 설치 하고 집에서 무선 인터넷과 내부 네트워크 이용만 하는 라이트 유저에게는 전혀 불편함이 없지만, 조금이라도 확장해서 써야 하는 사람에게는 난감한 공유기이다.

 

 

* 장점

- App을 이용한 간단한 설치. 

- 심플한 관리 페이지. (다른 공유기 관리 사이트 처음 들어가면 이게 뭐야.. 라는 느낌이 들지만, 이쪽은 전혀 다른 방향의 이게 뭐야 .. 라는 느낌이 든다.)

- 안정적인 Mesh (반성하라 Asus)

 

* 단점

- 사실 심플했던 이유는 부가 기능이 거의 없어서였다.

- 유선 연결이 기기당 1개 포트 밖에 없다. 유선 확장 하려면 스위치 허브를 추가 구입 해야 한다. (뭐 싼건 2만원 이내니까)

- Apple 아이폰 유저는 관리 페이지 들어가는 것도 고생

 

 

 

안드로이드 설정쪽을 보면, 와 정말 엔지니어(공돌이) 감성의 구조다 라는 느낌인데, 이쪽은 와 ... 인문계 감성인데? (편견 없음) 라는 느낌이 든다. ㅋ

'Other > Review' 카테고리의 다른 글

Google Wifi + Google Onhub(AC1900) 사용기  (0) 2019.12.28

posted by Yuno.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