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코론섬 한 가운데 있는 호수. 윗 사진의 전경은 바라쿠다 호수가 아니다. :)

바라쿠다 호수는 마치 거대한 암석으로 이루어진 듯한 거대한 코론 섬 안에 있는 호수이다. 선착장에 배를 대고 내려서 약 120개의 계단을 올라가면 위의 사진을 찍은 나름 포토 포인트가 자리하고 있다. 그곳에서 또 다리 몇십개의 계단을 호수 쪽으로 내려가면 기암 괴석과 나무 사이에 숨겨진 고요한 호수가 나타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호수까지 나무를 이용해서 길을 만들어 두었는데, 나무 판자로 만들어진 길을 따라서 호수로 점점 다가갈 수록 호수에서 평화롭게 놀고 있는 작은 물고기들을 만날 수 있다. 이곳의 물은 민물이라서 스노쿨링을 할 때 최대의 적인 염분을 만날 수가 없다. 짜지 않은 물에서의 스노쿨링.. 상당히 새로운 경험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바닷 물이 아닌데도 불구하고 코론 섬 주변의 바다 처럼 그 특유의 색을 보이고 있다. 호수 가장자리는 매우 깊어 보인다. 주변에는 바닥이 보이지만, 중앙으로 갈 수록 바닥이 점점 흐려져서 보이지 않게 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름 아무것도 보이지 않는 깊은 물 속을 보면 두려움이 생길만도 하고, 비록 바닥이 보이는 곳이라고는 하지만 그 깊이를 가늠 할 수가 없기 때문에 공포감이 생기기 마련인데 우리의 가이드는 전혀 그런것에 전혀 아랑곳 하지 않고 마음껏 잠수를 즐기셨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코론섬에 오는 모든 사람이 오는 곳 답게 많은 사람들이 고요한 이 곳에서 스노쿨링을 즐긴다. 호수의 길이는 상당히 길어서 약 30분 정도를 오리발과 함께 헤엄져서 갔음에도 끝에 도착하지 못했다. 반 정도 갔다. 돌아올 때를 걱정해서 호수의 코너 부분에서 돌아와야 했다. 오다가 지치면 난감하니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리 가이드. 팔라완 여행에서 찍은 인물 사진 중에서 제일 잘 나온 사진 같은 기분이 든다 -_-

사용자 삽입 이미지


스노쿨링을 마치고 나무 판자 길 위에 편히 앉아서 쉬면서 발 아래에서 평화롭게 헤엄치는 물고기를 찍은 사진. 태양의 위치 문제로 잘 나오지는 않았지만 막상 두 눈으로 보면 정말 많다.




posted by Yuno.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