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하얏트 지라라

칸쿤 하얏트 지라라(Cancun Hyatt Zilara) 수영장 휴가 장소로 하얏트 지라라를 선택 하게 된 이유 중에 하나는 바로 수영장! 그리고 그 수영장에 애들이 없다는 것! 이것이 이유 중에 하나였다. 애들이 있고 없고는 나의 평온한 휴식을 방해 하는 존재가 있느냐, 없느냐라는 큰 문제 였다. (웨스튼 라구나마르 가서 뼈저리게 더 느낌) 수영장에는 지붕이 있는 카바나와 비치 체어로 가득 차 있다. 개인적으로는 펠리카노스 근처의 자리가 좋은 것 같다. Bar 가 바로 옆이니.. 마음껏 마실 수 있기 때문이다. ㅋㅋㅋ 아무래도 사진이 주가 될테니, 글은 이 섹션에 몰아서 써야겠다. ㅋㅋ 카바나의 경우 "무료"이고, 특정 객실 사용자들에게만 주어진다라는 이야기를 수영장에서 만난 한국인에게 들었다. 나는 체크인 할때 한국인에게 하지 않고, 현지 직원을 통해서 했을 때 .. 더보기
칸쿤 하얏트 지라라 (Cancun Hyatt Zilara) 해변 하얏트 지라라의 장점 중에 하나는 바로 이 해변. 정말 아름답다. 동남아 어디를 가도 이런 해변은 보지를 못했다. 이렇게 길고 아름다운 해변이 있을 줄이야!! 하고 감탄 할만했다. (나중에 보니 마이애미도 비슷-.-) 갔을 때 나름 성수기 끝자락이라 그런지, 수영장이 바다 보다 인기가 많았다. 보통 수영장에서 놀다가 바다는 잠깐 가서 놀고 오는 수준? 화보 사진 찍기 정말 좋은 곳이었다. 호텔 바로 앞이 해변이고, 바다도 심하게 깊지 않았다. 하지만, 뜨거운 태양은 확실했다. ..; 더보기
칸쿤 하얏트 지라라 BRG 할인 적용(Hyatt Cancun Zilara BRG) UA 특가로 마이애미까지 가는 항공권을 저렴하게 발권 했습니다. 1인 50만원 이하로, 두명에 100만원이 안되는 금액이었습니다. 그런데, 생각해보니 마이애미까지 가는데.. 칸쿤 한번 가볼까? 하는 생각이 들더군요. 그래서 찾아 보니 .. 2개의 호텔이 물망에 올랐습니다. 첫 호텔은 웨스틴 라구나마르 리조트였습니다. 그리고 하얏트 지라라가 나중에 순위에 올랐습니다. 일단 하얏트 지라라를 고민하지 못했던 것은 1박에 1000달러에 육박하는 숙박비였습니다. 올 인클루시브 리조트라서 그런지 비용이 너무 비싸더군요. 더군다나 3월은 칸쿤의 최 성수기 끝자락 ... 하지만, 사진을 보고 ... 가기로 마음 먹었습니다. 주로 한국인 신혼 여행객들이 가는 호텔 인 것 같더군요. 하지만 저는 .. 그냥 놀러갑니다 =_..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