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숲 옆에 보면 우뚝 솟은 건물이 하나 있는데 갤러리아 포레 건물이다. 그 건물에는 활성화가 덜 된 쇼핑몰 같은 상가 구역이 있는데. 그 곳의 G층(이라고 쓰고 지하)에 자리 하고 있는 웨딩홀이다.

느낌은 상당히 최근에, 모던함이 가득 할 것 같지만... 의외로 곳곳에 연식이 보이는 곳이다.

분리 예식 홀이 독특하다. 갈비뼈 안쪽 같은 ㅋㅋㅋ 물을 주제로 곳곳에 물을 흐르게 해두었다. 바닥은 좀 낡은 티가 난다. 음식 가짓수를 줄이고 퀄리티를 높였다는 이야기가 많이 들리는 뷔페가 있다.

장점
서울숲 근처.
뷔페 중에 나은 편이라는 이야기.
채플 스타일의 개성 있는 홀.
커다란 주차장.
혼주들에게 식 끝나고 별도로 코스 요리를 준비 해주심.
폐백 장소가 통유리로 공개 됨.
드럼까지 사용 가능한 공연 시설 준비
스냅(?) 촬영시 아주 짧게 서울숲 촬영 가능

단점
서울숲 근처로 차가 막힘.
의외로 찾기 힘들고 주차장 진입이 헷갈림.
홀과 운동 센터가 마주 보고 있어서 경우에 따라서 통유리 안에서 요가 하는 대량의 사람과 마주침.
홀 바닥에 나무 바닥이 낡은 티가 남.
뷔페 음식이 적은편.



posted by Yuno.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