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non | Canon EOS 6D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60sec | F/8.0 | -0.33 EV | 40.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4:05:03 01:38:38


유럽을 방문 하는 사람들에게 슈니첼은 처음에는 호기심, 두번쨰는 그냥 익숙해서, 세번째는 먹을게 없어서 네번째는 제발 그만.. 인 음식일 것이다. 특히 오스트리아를 여행 하는 사람이라면 ... 여기서도 저기서도 다 슈니첼.. 으엑..


여행을 다녀와서도 한참을 돈까스도 생각 안날만큼 먹을 수 있다. 솔직히 맛도 거기서 거기..


이번 유럽 여행에서도 그랬다. 여기서도 저기서도 다 슈니첼, 너네 집 뭐가 젤 맛있어? 라는 질문에 항상 슈니첼! 이라는 답을 들으니 .. 휴. 하루에 한번씩 먹어도 1주일이면 7번.. 질릴 수 밖에 없다. 오스트리아 뿐만 아니라 독일에서도 여기저기서 슈니첼 아니면 학센이니, 질릴 수 밖에..


하지만, 하이텔 베르크에 들린다면 이곳에서 슈니첼을 한번 먹어 보는 것도 좋을 것 같다.


Canon | Canon EOS 6D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60sec | F/5.0 | -0.33 EV | 17.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4:05:03 01:44:59


이곳을 알게 된 것은 트립어드바이저 덕이다. 항상 맞지는 않지만, 참고는 할 수 있기에 참고 했는데. 당당히 슈니첼뱅크가 하이델베르크 레스토랑 1위에 랭크 되어 있는게 아닌가?


트립어드바이저 슈니첼뱅크 리뷰 링크



Canon | Canon EOS 6D | Aperture priority | Center-weighted average | 1/6sec | F/2.8 | -0.33 EV | 44.0mm | ISO-3200 | Off Compulsory | 2014:05:03 02:14:09


오래된 레스토링으로 사진 속의 젊은 청년이 이제는 할아버지가 되어서도 장사를 하는 곳으로, 정말 사람이 많은 곳이었다. 겉에서 보기에는 사람이 하나도 없어 보이지만 들어가서 보면 아주 비좁은 공간에 다닥 다닥 앉아서 먹어야 하는 곳이다.


Canon | Canon EOS 6D | Aperture priority | Center-weighted average | 1/60sec | F/2.8 | -0.33 EV | 24.0mm | ISO-3200 | Off Compulsory | 2014:05:03 02:25:58


2인 테이블이나, 4인 테이블이 아닌 이상은 모르는 사람과 함께 테이블에서 식사를 해야 하는 불편함을 안고도 항상 사람으로 붐비는 곳. 슈니첼 뱅크니까, 슈니첼을 하나 시켜 보고 소세지도 하나 시켜봤다. (이제와서 하는 말이지만 슈니첼만 시켜면 충분 할 듯! 소세지는 ..........별로임 ㅠㅠ)

Canon | Canon EOS 6D | Aperture priority | Center-weighted average | 1/8sec | F/4.0 | -0.33 EV | 29.0mm | ISO-3200 | Off Compulsory | 2014:05:03 02:08:56


맥주는 검은숲의 맥주 Rothaus Pils 를 주문 했다.


이곳에서 주문 하는 것은 생각보다 힘들다. 그것은... 사람이 너무 많은데, 일하는 분은 아저씨 혼자라.. ㅠㅠ..

오래 기다려야 주문이 가능하고, 음식도 생각보다 오래 걸린다. ㅠㅠ 배고프면 고생이 심하다 ..


Canon | Canon EOS 6D | Aperture priority | Center-weighted average | 1/50sec | F/2.8 | -0.33 EV | 38.0mm | ISO-3200 | Off Compulsory | 2014:05:03 02:28:02


굉장히 푸짐하게 슈니첼이 나온다. 독일식 감자와 저 허연 야채였나. 저것과 함께 나오는데 ... 슈니첼 아래에도 감자가 깔려 있다. 슈니첼도 생각보다 크다.


슈니첼은 상당히 괜찮았다. 쾰른에서 먹은 그것보다 훨씬 맛있었고, 산 정상에서 먹은 것보다 하우스 요리 같았다.


Canon | Canon EOS 6D | Aperture priority | Center-weighted average | 1/30sec | F/2.8 | -0.33 EV | 38.0mm | ISO-3200 | Off Compulsory | 2014:05:03 02:28:11


그에 비해서 소세지는 조금... 평범했다. 소세지는 뷔르츠부르크 재래 시장에서 사람들이 줄 서 있길래 먹은 소세지가 백만배 더 맛있다. 


하이델베르크에서의 음식 기억은 길거리에서 팔던 감자튀김, 맛있는 핫초를 팔던 초콜릿 컴퍼니 그리고 이곳.

이곳에서의 식사는 유럽 여행 전체에서도 손에 꼽을 만큼 아주 만족스러운 식사였다.


특히, 사진 속의 청년이 할아버지가 되어서도 함께 해주시는

아주 오래 된 것 같은 테이블에서 먹는 이것은

감성과 맛 둘다 충족 하기에 충분했다!



posted by Yuno.org
  • 버크하우스 2014.07.05 22:51 신고

    잘 보고 갑니다. 오늘도 보람찬 하루 되세요. ^^

  • 함대 2014.07.06 00:55 신고

    하이델부르크..이곳에 다녀온지도 벌써 8년이 흘렀네요 ㅠㅠ
    또 가고 싶네요 ㅠㅠ

  • 히티틀러 2014.07.06 12:52 신고

    슈니첼 뱅크라고 해서 무슨 역사가 오래된 은행인가 싶었는데, 슈니첼 파는 집이었군요.
    샐러드라도 있으면 좋을 텐데, 슈니첼이좀 느끼해보여요ㅎㅎㅎㅎ

유럽의 추억

Travel/Memories 2006.10.24 22:40

OLYMPUS OPTICAL CO.,LTD | C40Z,D40Z | Normal program | Pattern | 1/400sec | F/8.0 | 0.00 EV | 7.5mm | ISO-100 | Flash did not fire | 2003:03:07 19:53:31

요즘에는 밤에 꿈을 여러번 꾸곤 한다. 몇번의 꿈은 기억이 나기도 하고 어떤 꿈은 눈을 뜨면서 잊기도 한다. 또 어떤 꿈은 눈을 떠 한참을 생각하고 기억 해야지.. 라는 다짐속에 잊혀져 버린다.

그런데 어제 꿈에 유럽을 갔었다. 물론 지명이나 풍경은 모두 섞인 그야 말로 꿈속의 나라였지만, 어쨌든 그곳을 다닐때의 그 느낌이나 모습, 풍경을 그대로 담고 있었다.

그래서 사진을 찾아서 살펴보니 새록 새록 그 기억들이 다시 떠 오른다.

옆 사진은 독일의 로텐부르크 성 밖 사진. 로만틱 가도에 있는 도시로 마을을 성곽이 두르고 있는 보석 같은 도시다. 성곽 밖에는 푸른 잔디의 정원이 펼쳐져서 공원 처럼 사용되어지고 있다. 마을 사잇길은 작은 골목길이 넓게 펼쳐져 작은 마을에 와 있는 기분이 드는 곳.




OLYMPUS OPTICAL CO.,LTD | C40Z,D40Z | Creative program (biased toward depth of field) | Pattern | 1/600sec | F/5.6 | 0.00 EV | 19.8mm | ISO-100 | Flash did not fire | 2003:03:07 20:02:38

로렌부르크의 성 밖에서 주변을 둘러보다가 우연히 숲 속에 숨겨진듯한 마을을 보았다. 동화 속에서 처럼 멀리 숲 속에 조용한 마을을 보고 있으니, 다른 나라, 다른 문화라는게 더 와 닿는다.

독일에서 렌트카 여행을 하다 보면 한국에서 작은 시골 마을을 지나듯이 유럽의 작은 마을 지나는 경우가 많다. 그럴때마다 유럽의 대도시와 소도시와는 다른 정말 작은 마을을 체험 할 수 있다.

















OLYMPUS OPTICAL CO.,LTD | C40Z,D40Z | Creative program (biased toward depth of field) | Pattern | 1/400sec | F/4.8 | 0.00 EV | 7.5mm | ISO-100 | Flash did not fire | 2003:03:09 00:41:40



아마도 하이델베르크. 대학의 도시라고 불리우는 도시. 하이델 베르크 성건너편 산책로 위에서 마을쪽을 바라보며 찍은 사진 같다. 푸른 하늘과 이제는 조금은 져 가고 있는 태양에 유럽의 붉은 지붕이 새로움을 느끼게 한다.

워낙 많은 관광객이 이곳을 방문하고 많은 거리의 예술가들이 도시의 번화가에서 이들을 맞이한다. 마을 곳곳에서는 가볍게 접할 수 있는 간식 거리를 판매 하고 있으며 하이델베르크 성 건너편에 있는 산책로를 걷다 보면 내가 꼭 이곳에 살고 있는 것만 같은 기분이 든다.












OLYMPUS OPTICAL CO.,LTD | C40Z,D40Z | Normal program | Pattern | 1/30sec | F/2.8 | 0.00 EV | 7.5mm | ISO-111 | Flash fired | 2003:03:10 02:34:54

어느 여행이나 아쉬움은 남는다. 첫날이 지나고 여행의 한참일때에도 정말 좋은 곳과 사람을 만나 헤어질때도 그 여행의 마지막날 마지막 밤 하늘 만큼이나 아쉬움을 담지 못하리라.

프랑크푸르트에서 한국행 비행기를 타기 위해서 공항으로 가고 있다가 자동차의 빽미러를 통해서 보이던 노을이 유럽에서 본 그 어떤 하늘의 노을보다도 촉촉했다. 옆에 푸른 차는 Eurocar에서 렌트 했던 Golf 1.5..

'Travel > Memories' 카테고리의 다른 글

홍콩의 밤  (0) 2008.03.01
여행 사진  (0) 2007.10.20
밴쿠버 게이 퍼레이드(29th Annual Vancouver Pride Parade)  (1) 2007.08.22
유럽의 추억  (0) 2006.10.24
이런 하늘.  (0) 2006.07.09
동경 디즈니랜드에서 찍은 사진 ㅋ  (0) 2006.05.28

posted by Yuno.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