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파타야

태국 홀리데이인 파타야(Holiday Inn Pattaya) 호텔 파타야를 정말 오랫만에 찾앗었다. 생각해보니 파타야는 이번을 포함하면 다섯번 정도 간 것 같은데, 마지막으로 갔던게 약 3년 전이었으니, 3년만에 찾는 거였다. 예전에 체류 할때 파타야 우드베리 리조트가 매우 마음에 들었기 때문에 그쪽으로 갈까~ 하는 고민을 잠시 했지만, 새로운 호텔이 많이 들어섰고, 새로운 곳으로 가보는 것도 나쁘지 않을 것 같았기에 다른 호텔을 찾아 보기로 했다. 마음 같아서는 파타야 쉐라톤으로 가려 했지만, 잠시 예약을 취소한 몇일 사이 어느새 객실이 전부 나가버렸다. 이럴수가! 어쩔 수 없이 다른 호텔을 찾다보니 파타야에 새로 지은 홀리데이인 호텔이 프로모션 중이라는 사실을 확인! 예약을 했다. 홀리데이인과 아마리 호텔은 바로 옆 건물로, 돌핀상 근처에 호텔이 자리하고 있다. 또.. 더보기
파타야 농녹 가든(NONGNOOCH GARDEN)의 코끼리 이야기 태국에서는 확실히 돈이 될만한 모든것을 이용해서 돈을 버는 것 같다. 아니, 그것은 태국 뿐만 아니라 인간이라면 다 그런걸지도 모르겠다. 사실 코끼리가 매우 무서운 동물일 것 같았는데, 농녹 가든에서 코끼리 공연을 보면서 어쩐지 굉장히 슬펐다. 자연에서는 거의 정점에 서 있는 코끼리가 인간을 만나면서 길들여지고, 쇠사슬에 묶인채 공연을 하는걸 보고 있으니 어쩐지 가슴이 아팠다. 방문 하기 전에 사람들이 바나나를 사면 나눠 놓지 않으면 한방.. 이라는 이야기를 들었는데, 겪어보니 무슨 말인지 알겠다. 사파리의 사자들은 배가 불러서 앉아서 먹을거를 단 짚차들이 지나가도 신경쓰지 않았는데, 이곳의 코끼리들은 먹을 보면 정말 순식간에 코를 내민다. 물론, 워낙 많이 먹기 때문이기도 하겠지만, 끊임 없이 관객들에..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