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앙라이 맛집 - Ribs & Co

Travel/Food 2019. 12. 30. 12:07

다 필요 없다. 치앙라이에서 제일 맛있는 곳은 이곳이다. 태국 음식이 질렸다면, 바로 이곳으로 가면 된다.

 

 

위치는 치앙라이 시내 근처에 있다. 주말 야시장 근처이고, 상시 여는 야시장 근처이다. 주말 야시장에서 식사 하고 싶다면야 어쩔 수 없지만, 서양식이 그리웠다면, 립을 좋아 한다면, 망설이지 말고 이곳 립스앤코(Ribs&co)을 선택 하라!!!

 

 

립은 상당히 맛있다. 치킨 윙도 다양한 맛으로 판매 하는데, 그것 역시 상당히 맛있다. 강 추천 할만한 곳. 이런 립 파는 곳이 생각보다 드문데, 이런 곳을 만날 수 있어서 다행이다.

 

치앙라이에 간다면, 고기나 립을 좋아 한다면 꼭(!) 방문을 추천 한다!

 

맛 : 5점 ★

위치 : 5점 ★ 

친절 : 5점 ★ 

 


posted by Yuno.org

치앙라이나 치앙라이, 태국의 북쪽이 커피로 유명 해서 인지, 다양한 카페가 있었다. 그중에서 치앙라이 르메르디앙이랑 비교적 가깝고, 평가가 좋아 보이던 치빗 탐마 다 커피 하우스(??????? 맞나 저 발음이???)를 가봤다.

 

Chibit Thamma Da Coffee House .. 커피 하우스이지만, 식당도 겸하고 있다. 강변에 자리 하고 있고, 렌트카 없이 찾아가는건 상당히 불편하다. 별도의 주차장을 가지고 있을 정도로 치앙라이에서 핫 한 곳이었다. 

 

 

 

차로 갈 때, 주차가 가능할까, 걱정 했지만, 카페 바로 앞에 가니 주차장이 떡! 심지어 주차 관리 요원도 있었다. 발렛은 안해준다. ㅋ 물론 렌트카를 발렛 맡기고 싶지 않기도 하고 .... 도착 하면 보이는 표지판에는 카페, 비스트로가 나뉘어져 있지만 주로 사람들이 즐겨 앉는 야외석에는 뭐 그런 구분 따위 존재 하지 않는다. 

 

 

카페 자체가 상당히 이국적이었다. 미국의 시골집에 온 기분...? 하우스 두채로 이루어져 있어서, 한쪽은 Bar로, 한쪽은  Cafe로 이용 되고 있었다. 

 

도착 하면 시원한 물을 준다. 다양한 음료 메뉴가 있었고, 음식도 있어서 음료와 버거(!)를 한번 시켜 봤다. 그리고 카페를 둘러보기 시작했는데, 내부 인테리어가 생각보다 잘 되어 있었다. 

 

 

아기자기 한 소품들과, 이쁜 접시들이 카페 안쪽 방에 가득 전시 되어 있었다. 저기에 앉아도 괜찮을 것 같았다. 

 

 

커피야 뭐 .. 커피를 안마시는 나는 잘 모르겠고, 그냥 쏘쏘 했을 것 같다. 버거는 생각보다 괜찮았다. 큰 기대를 안해서 그랬는지 모르지만, 버거는 맛있게 먹었고, 함께 나온 어니언링도 맛있게 먹었다.  아이스크림도 하나 시켰는데, 무난했다.

 

 

개인적으로 이곳은 아기자기하게 꾸며진 청담동 카페에 간 기분이었다. 오는 손님들도 외국인 또는 뭔가 태국에서 잘 살 것 같은 사람들이 오고, 와서 한참 사진 찍으며 식사나 차를 하는 모습을 볼 수 있었다.

 

한가롭게, 여유를 즐기기에 딱 좋은 곳 같다. 특히 인스타그램 같은 SNS .. 하는 사람은 매우 좋아 할 것 같다.


posted by Yuno.org

 

치앙라이 르 메르디앙에 1주일간 체류 하면서, 이 식당, 저 식당 전전 하다가 리조트 바로 근처에 있는 이곳에 가보게 되었다. 치앙라이 르 메르디앙에서 걸어서 5분 정도 거리로, 늦은 밤에도 걱정 없이 천천히 걸어서 갈 수 있다.

 

 

지도를 보면 알겠지만, 강변에 위치 하고 있는 식당이다. 그렇기 때문에 모기가 좀 있다. 그리고 강변을 볼 수 있는 낭만(?)이 좀 있다.

 

치앙라이에서 렌트카를 빌려서 다녔는데, 이곳을 지날 때 마다 한번 가보고 싶은 곳이라고 생각을 했었다. 구글 평점을 봐도 나쁘지 않았고(지금은 나도 평점을 써서 ...) 태국 음식과 서양 음식 전부 파는 곳이라.. 전문성을 조금 걱정했지만, 오히려 그 편히 어떻게 보면 음식 선택의 폭을 넓혀 주기도 하니, 마음 놓고 방문 했다.

 

실내, 실외 둘다 테이블이 있다

 

실내는 안들어 갔는데, 밖에서 보기에는 상당히 깔끔해 보였다. 식당 부지가 생각보다 큰데, 이 큰 곳이 장사가 되나 .. 싶기도 할 정도. 단체 손님이 오나..? 

 

 

그리고 이 곳이 마음에 들었던 이유 중에 하나는 바로 Bar가 있다는 것. 치앙라이에서는 생각보다 Bar가 있는 레스토랑을 찾기 쉽지 않았다. Bar가 있으면, 필연적으로 다양한 칵테일을 제조 할 수 있는 경우가 많았고, 그러면 같이 간 가족들의 음료 취향을 전부 맞춰줄 수 있었기 때문이다. Blue Hawaii 를 좋아하는 엄마가 마침내 이곳에서 그 녀석을 영접 할 수 있었다.

 

음식은 대부분 괜찮은편 이었다. 호텔 근처에, 분위기도 나쁘지 않고, 맛도 좋으니 치앙라이 르메르디앙에 숙박한다면 이곳에서 저녁 식사 한번 쯤 하는 것 추천한다. (사실 치앙라이에 괜찮은 레스토랑이 그렇지 많지 않아서...)

 

 

 

마늘빵에 고수가 들어 있었다. 고수 못 먹어서 눈물이 났지만, 다 먹었다. 다음에 간다면, 고수는 빼 달라고 해야지 ... 그리고 안전빵(!?) 탄수화물 감자튀김을 주문.

 

태국이니까, 팟타이를 주문하고 술 안주에 좋은 깔라마리 튀김을 주문했다.

 

생각보다 맛있었단 닭날개와 음.. 이름이 기억 나지 않는 씨푸드 누들도 하나 ... 여기서 남긴건 씨푸드 누들 하나 밖에 없는 것 같다.

 

그리고 여기 직원 분들이 너무 친절했다. 물론, 우리가 갔을 때 손님이 거의 없었기 때문일지도 모르지만, 우리 음식 먹는 동안 조금은 부담 스럽게 계속 쳐다 보시다가 음료가 떨어지면 바로 바로 따라주셨다. (콜라 시켰더니 페트가 나왔다) 나중에 손님이 조금 들어왔음에도, 그 서비스는 계속 된 것으로 봐서는 일종의 정해진 서비스 인 것 같았다.

 

심지어 엄마가 Blue hawaii 를 하나 더 시켜서, 방에 가져가서 마시고 싶다고 했을 때 얼음 없이

 

이 식당 바로 옆에 중국 식당이 있었는데, 사장이 같은 사람이 아닐까 의심 된다. 보통 저런 서비스는 중국계 레스토랑에서 주로 하는 서비스이고 두 식당이 공간을 공유하는 것 처럼 보였기 때문... 

 

어쨋든, 친절하고 편해서 좋았다.

 

맛 : 4 점 ★

위치 : 5 점 ★

친절 : 5 점 ★

 

* 장점

르 메르디앙에서 가까운 괜찮은 곳. 

다양한 칵테일을 판매 한다.

음식이 다양하고, 거진 다 먹을만 해다.

 

* 단점

고수가 들어 있다 ......................................................

모기가 있었다 .........................................


posted by Yuno.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