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앙라이나 치앙라이, 태국의 북쪽이 커피로 유명 해서 인지, 다양한 카페가 있었다. 그중에서 치앙라이 르메르디앙이랑 비교적 가깝고, 평가가 좋아 보이던 치빗 탐마 다 커피 하우스(??????? 맞나 저 발음이???)를 가봤다.

 

Chibit Thamma Da Coffee House .. 커피 하우스이지만, 식당도 겸하고 있다. 강변에 자리 하고 있고, 렌트카 없이 찾아가는건 상당히 불편하다. 별도의 주차장을 가지고 있을 정도로 치앙라이에서 핫 한 곳이었다. 

 

 

 

차로 갈 때, 주차가 가능할까, 걱정 했지만, 카페 바로 앞에 가니 주차장이 떡! 심지어 주차 관리 요원도 있었다. 발렛은 안해준다. ㅋ 물론 렌트카를 발렛 맡기고 싶지 않기도 하고 .... 도착 하면 보이는 표지판에는 카페, 비스트로가 나뉘어져 있지만 주로 사람들이 즐겨 앉는 야외석에는 뭐 그런 구분 따위 존재 하지 않는다. 

 

 

카페 자체가 상당히 이국적이었다. 미국의 시골집에 온 기분...? 하우스 두채로 이루어져 있어서, 한쪽은 Bar로, 한쪽은  Cafe로 이용 되고 있었다. 

 

도착 하면 시원한 물을 준다. 다양한 음료 메뉴가 있었고, 음식도 있어서 음료와 버거(!)를 한번 시켜 봤다. 그리고 카페를 둘러보기 시작했는데, 내부 인테리어가 생각보다 잘 되어 있었다. 

 

 

아기자기 한 소품들과, 이쁜 접시들이 카페 안쪽 방에 가득 전시 되어 있었다. 저기에 앉아도 괜찮을 것 같았다. 

 

 

커피야 뭐 .. 커피를 안마시는 나는 잘 모르겠고, 그냥 쏘쏘 했을 것 같다. 버거는 생각보다 괜찮았다. 큰 기대를 안해서 그랬는지 모르지만, 버거는 맛있게 먹었고, 함께 나온 어니언링도 맛있게 먹었다.  아이스크림도 하나 시켰는데, 무난했다.

 

 

개인적으로 이곳은 아기자기하게 꾸며진 청담동 카페에 간 기분이었다. 오는 손님들도 외국인 또는 뭔가 태국에서 잘 살 것 같은 사람들이 오고, 와서 한참 사진 찍으며 식사나 차를 하는 모습을 볼 수 있었다.

 

한가롭게, 여유를 즐기기에 딱 좋은 곳 같다. 특히 인스타그램 같은 SNS .. 하는 사람은 매우 좋아 할 것 같다.


posted by Yuno.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