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앙라이 르 메르디앙에 1주일간 체류 하면서, 이 식당, 저 식당 전전 하다가 리조트 바로 근처에 있는 이곳에 가보게 되었다. 치앙라이 르 메르디앙에서 걸어서 5분 정도 거리로, 늦은 밤에도 걱정 없이 천천히 걸어서 갈 수 있다.

 

 

지도를 보면 알겠지만, 강변에 위치 하고 있는 식당이다. 그렇기 때문에 모기가 좀 있다. 그리고 강변을 볼 수 있는 낭만(?)이 좀 있다.

 

치앙라이에서 렌트카를 빌려서 다녔는데, 이곳을 지날 때 마다 한번 가보고 싶은 곳이라고 생각을 했었다. 구글 평점을 봐도 나쁘지 않았고(지금은 나도 평점을 써서 ...) 태국 음식과 서양 음식 전부 파는 곳이라.. 전문성을 조금 걱정했지만, 오히려 그 편히 어떻게 보면 음식 선택의 폭을 넓혀 주기도 하니, 마음 놓고 방문 했다.

 

실내, 실외 둘다 테이블이 있다

 

실내는 안들어 갔는데, 밖에서 보기에는 상당히 깔끔해 보였다. 식당 부지가 생각보다 큰데, 이 큰 곳이 장사가 되나 .. 싶기도 할 정도. 단체 손님이 오나..? 

 

 

그리고 이 곳이 마음에 들었던 이유 중에 하나는 바로 Bar가 있다는 것. 치앙라이에서는 생각보다 Bar가 있는 레스토랑을 찾기 쉽지 않았다. Bar가 있으면, 필연적으로 다양한 칵테일을 제조 할 수 있는 경우가 많았고, 그러면 같이 간 가족들의 음료 취향을 전부 맞춰줄 수 있었기 때문이다. Blue Hawaii 를 좋아하는 엄마가 마침내 이곳에서 그 녀석을 영접 할 수 있었다.

 

음식은 대부분 괜찮은편 이었다. 호텔 근처에, 분위기도 나쁘지 않고, 맛도 좋으니 치앙라이 르메르디앙에 숙박한다면 이곳에서 저녁 식사 한번 쯤 하는 것 추천한다. (사실 치앙라이에 괜찮은 레스토랑이 그렇지 많지 않아서...)

 

 

 

마늘빵에 고수가 들어 있었다. 고수 못 먹어서 눈물이 났지만, 다 먹었다. 다음에 간다면, 고수는 빼 달라고 해야지 ... 그리고 안전빵(!?) 탄수화물 감자튀김을 주문.

 

태국이니까, 팟타이를 주문하고 술 안주에 좋은 깔라마리 튀김을 주문했다.

 

생각보다 맛있었단 닭날개와 음.. 이름이 기억 나지 않는 씨푸드 누들도 하나 ... 여기서 남긴건 씨푸드 누들 하나 밖에 없는 것 같다.

 

그리고 여기 직원 분들이 너무 친절했다. 물론, 우리가 갔을 때 손님이 거의 없었기 때문일지도 모르지만, 우리 음식 먹는 동안 조금은 부담 스럽게 계속 쳐다 보시다가 음료가 떨어지면 바로 바로 따라주셨다. (콜라 시켰더니 페트가 나왔다) 나중에 손님이 조금 들어왔음에도, 그 서비스는 계속 된 것으로 봐서는 일종의 정해진 서비스 인 것 같았다.

 

심지어 엄마가 Blue hawaii 를 하나 더 시켜서, 방에 가져가서 마시고 싶다고 했을 때 얼음 없이

 

이 식당 바로 옆에 중국 식당이 있었는데, 사장이 같은 사람이 아닐까 의심 된다. 보통 저런 서비스는 중국계 레스토랑에서 주로 하는 서비스이고 두 식당이 공간을 공유하는 것 처럼 보였기 때문... 

 

어쨋든, 친절하고 편해서 좋았다.

 

맛 : 4 점 ★

위치 : 5 점 ★

친절 : 5 점 ★

 

* 장점

르 메르디앙에서 가까운 괜찮은 곳. 

다양한 칵테일을 판매 한다.

음식이 다양하고, 거진 다 먹을만 해다.

 

* 단점

고수가 들어 있다 ......................................................

모기가 있었다 .........................................


posted by Yuno.org